일요신문차이나 홈페이지입니다
2021년 01월 16일 (六)
현재 위치:일요신문차이나>사회
사회

"하루 종일 14만원 벌었네요"…코로나에 날아간 '수능대목'

출처:일요신문차이나 발표 시간:2020-12-14 17:32:06 조회 수:
2020-12-14 17:32:06
지난 12일 오후 경기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의 모습. 오가는 사람을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한산한 모습이다.

지난 12일 오후 경기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의 모습. 오가는 사람을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한산한 모습이다.

지난 12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에 있는 롯데월드 실내 매표소 앞. 30개 창구 중 직원이 있는 곳은 두 곳뿐이었다. 지난해까지는 대입 수학능력시험이 끝난 뒤 주말이 오면 아침부터 긴 줄이 늘어섰지만 이날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한산한 모습이었다. 20분간 입장한 사람은 9명뿐. 실내에서도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였다.

같은 날 오후 3시 경기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무료 주차장. 놀이공원으로 이동하기 위한 셔틀버스에 탑승한 사람은 본지 기자를 포함해 10명이 전부였다. 놀이공원의 한적한 모습에 한 이용객은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혀를 내둘렀다.

수험생 할인과 겨울방학 이벤트로 12월마다 최대 성수기를 맞아왔던 에버랜드와 롯데월드의 풍경이 완전히 달라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으로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자 이용객이 급감했고 각종 놀이시설과 편의시설도 문을 닫았다.

에버랜드 정문 매표소에 설치된 각 놀이기구 별 대기시간은 0~10분 사이였다. 사실상 모든 시설에 대기 줄이 없어졌단 뜻이다. 롯데월드의 인기 어트랙션인 '풍선비행'은 보통 60~80분을 기다려야 탈 수 있었지만, 이날 대기 중인 고객은 한 명도 없었다. 감염 우려가 큰 실내 놀이시설은 아예 가동을 중지했다.

롯데월드 인기 놀이기구 중 하나인 ‘풍선비행’ 대기줄이 텅 비어있다. 평소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탈 수 있을 정도로 대기 인원이 많기로 유명한 곳이다.

롯데월드 인기 놀이기구 중 하나인 ‘풍선비행’ 대기줄이 텅 비어있다. 평소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탈 수 있을 정도로 대기 인원이 많기로 유명한 곳이다.


성수기 매출 대비 80~90% 급감

유원지를 찾은 이용객들도 달라진 풍경에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였다. 여자친구와 함께 에버랜드를 찾은 김모씨(25)는 "놀이기구를 타러 온 건 아니고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즐기러 왔다"며 "오는데 차가 하나도 안 막혔고 도착해서 보니 텅텅 비어있었다"고 말했다. 롯데월드에서 만난 길모(15)씨도 "예상은 했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사람이 없고 적막해서 놀랐다"고 했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건네받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 1~8월 국내 주요 관광지 방문객은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다. 롯데월드는 75.2%, 에버랜드는 60.8%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치를 말씀드릴 순 없지만 매달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라면서 "수능이 끝났던 작년 당시와 비교하면 80~90% 정도 줄어들었다"고 언급했다.

<iframe frameborder="0" height="0" name="dableframe-0.65184306533025" scrolling="no" src="https://api.dable.io/widgets/id/goBxvLle/users/31831563.1590027245590?from=https%3A%2F%2Fview.asiae.co.kr%2Farticle%2F2020121409352481572&url=https%3A%2F%2Fview.asiae.co.kr%2Farticle%2F2020121409352481572&ref=https%3A%2F%2Fnewsstand.naver.com%2Finclude%2Fpage%2F277.html&cid=31831563.1590027245590&uid=31831563.1590027245590&site=asiae.co.kr%2Fhns&id=dablewidget_goBxvLle&category1=%EC%9D%BC%EB%B0%98&ad_params=%7B%7D&item_id=2020121409352481572&pixel_ratio=1.25&client_width=705&network=non-wifi&lang=ko&is_top_win=1&top_win_accessible=1" style="margin: 0px; padding: 0px; overflow: hidden; border-width: 0px; border-style: initial;" title="추천 아이템" width="100%"></iframe>

황량함을 느끼는 건 내부 직원들도 마찬가지다. 에버랜드에서 5년간 청소원으로 일했다는 정영일(66)씨는 "12월은 성수기이고 2~3만명이 몰려올 시기인데 손님이 말도 못 하게 줄었다"면서 "원래는 공원을 3번씩 돌면서 치우는데 지금은 하루에 1번밖에 안 한다"고 털어놨다. 롯데월드의 한 놀이기구 운영자도 "사람이 좀 심하게 줄었다"며 "손님이 이제 6번째"라고 밝혔다.

에버랜드의 한 식당가. 이용량 감소로 영업을 잠정 중단했다.

에버랜드의 한 식당가. 이용량 감소로 영업을 잠정 중단했다.


한계 다다른 유원지 입점 상가

입장객 감소로 인한 타격은 고스란히 내부 상가로 이어지고 있다. 실내 스케이트장이 있는 롯데월드 1층 주위 음식점은 대다수가 영업 잠정 중단 상태다. 간식 가게들은 롯데월드가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보행 중 취식을 금지하면서 모두 문을 닫았다. 에버랜드의 경우 비교적 운영 중인 식당이 많았지만 저녁 시간에도 손님을 받지 못한 곳이 다반사였다.

유원지에 입점한 상가들은 한계에 달했다는 입장이다. 롯데월드에서 음식점을 운영 중인 상인은 "수능이 끝난 1~2주는 최대 대목이고 통상 하루 700만~800만원 정도의 매출을 올려왔다"며 "코로나19 발발 전 가장 낮은 매출 기록이 300만원 수준인데 어제는 14만원 벌었다"고 토로했다. 에버랜드에서 8년간 타로점을 운영해온 상인도 "보통 70~100명이 찾던 가게인데 오늘은 6명 정도 왔다"면서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최악의 상황"이라고 불평했다.

극심한 타격에도 업계 관계자들은 뚜렷한 방안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프로모션이나 이벤트로 사람들을 끌어모으면 자칫 코로나19 전파의 온상지라는 비난에 직면할 수 있어서다. 한 관계자는 "이용객이 급감하고 있다지만 어떻게 행사 기획을 할 수 있겠냐"며 "기존 행사들도 다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원문출처: 아시아경제
관련 뉴스
핫이슈
연예 정치 경제
KIC중국 제10회 기업가정신과정 한중청년·대학생 쇼트클립 전자상거래 온라인 교육 설명회 성공적으로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KIC중국(센터장 이상운) 은 2020년 10월 15일 오후, 제10회 기업가 정신과정 창업 및 취업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
국내 스타트업, 中 텐센트 투자유치 온라인 로드쇼 연다 과기부 산하 한국혁신센터 중국 한·중 기업 온라인 로드쇼 개최 세계 500대 기업 참여 상담회 텐센트 인큐베이터 1년 입주
“무역원활화 및 통관환경 개선”연구결과 발표회 성료 2019년 12월 11일, 중국이 WTO에 가입한지 18주년 되는 해를 맞아, 북경루이쿠무역안전 및 원활화 연구센터(이하 “루이쿠연구센터”), 중국국제무역학회, 중국보관(관세사)협회 등은 북경 장부궁(長富宮)호텔에서 “무역원활화 및 통관환경 개선” 연구결과 신문발표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다
KIC중국 주최, 재중한국유학생 엑셀러레이션 “디지털 홍보 마케팅 경진대회” 산학협력 혁신대회 개최 - 뉴미디어 마케팅 시대, 유학생과 기업이 함께 중국시장에 한국 브랜드를 알리는 대회가 열렸다
COPYRItGHT (C) MPOT.C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