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신문차이나 홈페이지입니다
2021년 01월 28일 (四)
현재 위치:일요신문차이나>정치
정치

靑 '마지막 비서실장' 유영민…민정수석 '검찰 출신' 신현수

출처:일요신문차이나 발표 시간:2020-12-31 14:52:07 조회 수:
2020-12-31 14:52: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유영민 신임 비서실장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2.31. since1999@newsis.com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뒤를 이을 '마지막 비서실장'으로 유영민(69)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1일 발탁됐다. 김종호 민정수석 후임으로는 신현수(62) 전 국가정보원 기조실장이 임명됐다.

노 실장은 이날 오후 2시 직접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수석비서관급 이상 주요 참모진 개편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유 실장과 신 수석 임기는 내달 1일 0시자로 시작한다.

지난해 1월 8일 문재인 정부 두 번째 비서실장으로 임명됐던 노 실장은 2년 가까이 일한 후 청와대를 떠나게 됐다. 2017년 5월10일 문재인 정부 초대 비서실장으로 임명됐던 임종석 실장은 1년 8개월 만에 청와대를 떠났었다.

지난 8월 임명된 김종호 수석은 임명 4개월 만에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국면 등 주무 부서로 국정 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스스로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전날 노 실장과 김 수석, 김상조 정책실장은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김 실장을 제외한 두 참모에 대한 사의를 하루 만에 즉각 수리한 데에는 신속히 국정 혼란을 매듭짓고 새해 '새 출발'을 하겠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번 인사에는 집권 5년차를 맞아 '포용형' 인사 배치를 통한 안정적인 국정 운영에 나서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볼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영민(69)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1일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발탁됐다.  민정수석 후임으로는 신현수(62) 전 국가정보원 비서실장이 임명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여권 관계자는 "유영민 신임 실장은 계파나 성향 등에 있어서 비교적 색이 옅은 인사"라며 "집권 후반기 조직을 관리하기에 맞춤형"이라고 평가했다.

유 실장은 부산 출신으로 동래고등학교와 부산대학교 수학과를 졸업했다. 1979년 LG전자 전산실에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입사해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의 풍부한 현장 경험을 보유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장을 역임했고 포스코 ICT 총괄사장, LG CNS 부사장, 포스코경영연구소 사장을 거치면서 융합적 리더십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20대 총선 당시에는 '문재인 인재 영입 11호'로 민주당에 입당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 초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수 장관'을 역임했고 당시 국무위원들 사이에서 간사 역할을 맡았다. 그러다 지난 4월 총선에서 부산 해운대갑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노 실장은 유 신임 비서실장에 대해 "경제, 행정, 정무 등 여러 분야에서 소통의 리더십을 갖춘 덕장"이라며 "코로나 극복과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한국판뉴딜의 성공적 추진, 4찬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다양한 국정과제 추진을 위해 대통령 비서실을 지휘할 최고의 적임자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신임 신현수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2.31. since1999@newsis.com

그러면서 2007년 3월 12일 참여정부 비서실장으로 취임하며 문 대통령이 했던 '임기 후반부를 하산에 비유하지만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 끝없이 위를 향해 오르다가 임기 마지막 날 마침내 멈춰선 정상이 우리가 가야 할 코스다'라고 했던 말을 전하며 "유 실장도 이와 같은 마음으로 임기 마지막 날까지 국민 삶의 회복, 대한민국의 도약이라는 국정목표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무한책임의 각오로 헌신하실 것"이라고 기대했다.

'검찰 출신'인 신현수 수석은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해 사법고시 26회, 사법연수원 16기로 법조계에 발을 들였다. 검찰에 20년 간 몸 담으며 대검찰청 정보통신과장과 마약 과장을 지냈다.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청와대 민정수석실 사정비서관으로 일하며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 대통령과 연을 맺었다. 2017년 대선 문재인 캠프에서 법률지원단장을 맡아 문 대통령의 당선을 도왔다.

노 실장은 "대통령과 함께 참여정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하며 사법개혁에 대한 확고한 철학을 공유하고 있으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국정원의 개혁작업을 주도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권력기관 사이의 견제와 균형, 국민을 위한 법무검찰개혁 및 권력기관 개혁을 안정적으로 완수할 것"으로 기대했다.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비서관 자리에 검찰 출신이 기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수 출신인 조국 전 수석에 이어 감사원 출신인 김조원·김종호 수석이 자리를 이어왔는데, 최근 일련의 법검 갈등 사태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사의를 표명한 노영민 비서실장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인사 관련 브리핑을 끝낸 후 신임 유영민 비서실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12.31. since1999@newsis.com

여권 관계자는 "검찰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사람을 임명한 것은, 앞으로 남은 검찰개혁 과제 완수에 있어서 검찰 조직까지 아우르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참모들이 모인 자리에서 김 실장 사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긴급재난지원금, 백신 문제 등으로 반려했다.

문 대통령은 "현안이 많아 정책실장을 교체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정책실장의 경우 다음 달 초에 인사를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은, 안채원 기자
원문출처: 공감언론 뉴시스
관련 뉴스
핫이슈
연예 정치 경제
KIC중국 제10회 기업가정신과정 한중청년·대학생 쇼트클립 전자상거래 온라인 교육 설명회 성공적으로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KIC중국(센터장 이상운) 은 2020년 10월 15일 오후, 제10회 기업가 정신과정 창업 및 취업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
국내 스타트업, 中 텐센트 투자유치 온라인 로드쇼 연다 과기부 산하 한국혁신센터 중국 한·중 기업 온라인 로드쇼 개최 세계 500대 기업 참여 상담회 텐센트 인큐베이터 1년 입주
“무역원활화 및 통관환경 개선”연구결과 발표회 성료 2019년 12월 11일, 중국이 WTO에 가입한지 18주년 되는 해를 맞아, 북경루이쿠무역안전 및 원활화 연구센터(이하 “루이쿠연구센터”), 중국국제무역학회, 중국보관(관세사)협회 등은 북경 장부궁(長富宮)호텔에서 “무역원활화 및 통관환경 개선” 연구결과 신문발표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다
KIC중국 주최, 재중한국유학생 엑셀러레이션 “디지털 홍보 마케팅 경진대회” 산학협력 혁신대회 개최 - 뉴미디어 마케팅 시대, 유학생과 기업이 함께 중국시장에 한국 브랜드를 알리는 대회가 열렸다
COPYRItGHT (C) MPOT.CN. ALL RIGHTS RESERVED.